본문 바로가기


내 사랑 연어


  생선이라. 고등학생 들어갈 때만 했어도 지독히도 입에 대기 싫었던 생선은 신기하게도 해가 바뀌면서 어느새 내가 제일 좋아하는 음식 종류 가운데 하나가 되었다. 어쩌면 이전에는 조림으로만 먹었던 생선을 회와 탕, 그리고 구이로 먹게 되면서 그리 된 것인지도 모른다. 사실 돌이켜보면, 어렸을 적 회와 야채를 소스에 석석 비벼 내놓았던 회덮밥이나 배 위에서 즉석으로 살을 발라 초장에 푸욱 찍어먹었던 진성 활어회는 잘 먹었었다. 여기에 비추어 보면 나는 생선 그 자체를 싫어했던 것이 아니라 생선을 조림으로 해먹는 방법만을 혐오했을 것인지도 모른다.

  생선은 심지어 고기보다도 더 비싼 식재료라 입에 대기란 맛을 들이고서도 결코 쉽지 않은 물건이다. 예전 섬에서 살았을 적에야 집에서 십여분을 걸어가면 바로 바다요, 낚시대를 그 시퍼런 아가리에 들이넣기만 하면 광어요, 우럭이요, 운이 좋을 때는 감성돔까지 잡히니 물고기가 흔한 물건인 줄 알았으나 뭍으로 나와보니 그것이 아니었던 것이다. 해외에서 들여온 참치니, 섬에서도 귀하디 귀한 참돔이야 그러려니 하지만, 할머니 할아버지들이 게이트볼 치고 나서 집에서 만날 먹던 민어가 그렇게나 비싼 생선이었다는 것은 나에게 적잖이 충격을 주었다. 이럴 줄 알았다면 섬에서 살았을 때 더 일찍 생선에 맛을 들일 것을.

  내가 좋아하는 생선은 여럿이 있으나 개중 가격이 비싸 정말 복터진 날을 빼고는 먹을 수 없는 돔과 같은 몇 생선을 제하고 보면 크게 광어, 전어, 그리고 연어가 있다. 광어는 뭍에 나와 살게 된 이후 본격적으로 먹게 된 생선인데, 집 앞에 딱 씹는 맛이 일품일 정도로만 숙성시켜 내놓는 집이 있기 때문이다. 이 집은 광어도 일품이지만 스끼다시로 나오는 덴뿌라가 일품이다. 주로 새우 덴뿌라를 내놓는데 도쿠가와 이에야스가 왜 덴뿌라를 체해 죽을 정도로 많이 먹었는지 이해될 정도다. 

  각설하고, 광어는 사실 씹는 맛을 위해 먹는 생선이라 초장에 찍어먹어도 괜찮으나 나는 와사비를 적당히 탄 간장에 찍어먹는 것을 선호한다. 물론 그렇다고 해서 맛이 특별히 달라지는 것은 아니다. 사실 광어는 씹는 맛을 제하고는 그다지 맛있다는 느낌을 받기 어렵다. 진짜 맛있는 생선은 전어와 연어다. 둘 다 기름기가 농후한 생선인데, 특히 가을 전어는 그 굽는 냄새에 집나간 며느리가 돌아온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유명하다. 

  허나 전어를 구워먹는 문화는 정확히는 모르지만 아마 일본식 구이 문화에 영향을 받아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되는 바, 원래 전어는 젓갈로 담궈먹거나 회로 먹는 물건이었다. 전어회는 산지에서 살던 어부들이나 해먹을 수 있던 물건이라 나랏님도 먹지 못했던 물건이다. 나랏님도 마음대로 못 먹던 물건답게 신선한 전어는 바로 회쳐먹으면 그 맛이 기막히다. 다른 회는 된장을 묻혀 쌈을 싸먹으면 맛이 죽지만 전어는 그 맛이 죽지 않고 새로운 맛이 나서 쌈을 싸먹어도 맛있다.

  그러나 이 전어도 최고는 아니다. 전어는 잔가시가 많아 가시를 통째로 씹어먹지를 못하는 사람이라면 먹는데에 고역이 따로 없다. 게다가 선도가 조금만 떨어지면 참깨를 서너말 부은 것 같던 그 고소함은 어디로 가고 비리비리한 맛과 역한 향만이 남기 때문에 신선하지 않은 전어를 다루는 집에서 먹는다면 여간 낭패가 아니다. 구워서 먹어도 따뜻할 때 바로 먹지 않고 남기면 비릿한 향은 물론 살이 뻣뻣해져 안 먹으니만 못하다. 

  진정으로 내가 최고로 치는 생선은 바로 연어다. 살이 많기도 하지만 기름지고 생선 특유의 비린내가 없어 생선을 먹지 못하는 사람이라도 이 연어만큼은 맛있게 잘 먹는다. 그래서인지 비린 음식을 잘 먹지 못하는 사람도 연어만큼은 환장을 하고 잘 먹는다. 잔가시 없이 바로 유통되는지라 가시를 잘 발라내지 못하는 사람도 좋아한다. 

  연어는 어떻게 먹어도 맛있다. 훈제를 해서 먹어도 맛있지만 생으로 먹는 연어가 더 맛있다. 그 살에 켜켜히 쌓인 지방 냄새는 처참한 충청도 음식에 무참히 난도당한 나의 식욕을 깨운다. 하지만 그 가운데 내가 최고로 치는 것은 토치불로 살짝 익혀 내놓은 것이다. 토치불에 살짝 녹은 기름맛이 일품이다. 그렇게 기름진 음식이면 조금만 많이 먹어도 느끼함을 느껴야 함에도 불구하고 고기와는 달리 아무리 먹어도 느끼하지 않다. 단순한 나의 착각일지도 모르겠지만 신기하게도 그렇다. 이렇게 기름기를 살짝 녹인 연어는 양파절임과 함께 일본식 덮밥으로 먹어도 나쁘지 않다.

  이토록 완벽한 연어는 구워먹기에는 너무나 아깝다. 연어스테이크야 웰던으로 굽지 않으니 그렇다고 치겠다. 그렇지만 연어를 통째로 구워먹으면 맛이 삼치와 비슷해진다. 굳이 비싼 연어를 가지고 왜 그래야 하는가? 그래서 나는 연어구이를 좋아하지 않는다. 그런 내가 뭐니뭐니해도 가장 싫어하는 식품은 바로 연어 통조림이다. 안 그래도 구워먹기 아까운 생선을 통조림으로 만들기 위해서 높은 불에서 익히고 그걸로 통조림을 만든다니 미치고 환장할 노릇인 것이다. 게다가 그렇게 익혀 만든 연어는 맛이 참치 통조림만도 못하다. 이것이야말로 연어에 대한 모독이 아니고 무엇이란 말인가! 내 사랑 연어가 그렇게 고통받는 것을 보면 내 마음은 찢어지듯 아프다.

  • 어이쿠, 블로그 분위기가 확 달라졌네요 ㅇ_ㅇ 순간 깜짝 놀랐습니다 ㅋㅋㅋㅋ..

    그건 그렇고 연어가 정말 호불호 없이 먹기 쉬운 회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입안에 도는 기름기며 비린 맛 하나 없는 깔끔함이며... 군침도네요 ㅎㅎㅎ

    • 연어 회의 유일한 단점은 비싸서 자주 못 먹는다는 점이지요 ㅠ

      정말 연어회는 정말 회 싫어하는 사람들도 잘 먹더라고요. 잔가시 없고, 비린내 없고, 거기다가 지방질도 되게 두툼해서 입에서 사르르 녹으니 크 ㅜ 개인적으론 전어회보다 더 맛있는 것 같아요.

  • 연어통조림... 저도 속터져요... 참치 통조림이랑 다른게 뭔가 싶고 왜 비싼 연어를 이래 놓는지!!!!!! 남들은 연어 좋아한다면 애들 입맛이라고 하기도 하던데, 그래도 전 꿋꿋이 연어를 먹습니다ㅎㅎㅎㅎ 연어는 생으로 먹는게 제맛이지만 크림과 겨자, 화이트 와인을 졸여 만든 소스에 스테이크 해 먹어도 맛있어요. 아스파라거스를 곁들여서 서양 요리로*_*

    그나저나 숙성 광어와 일품 덴뿌라를 파는 그 집 앞의 가게는 어디에요????? 멀지만 않으면 당장 찾아가고 싶어요!!!!!!

    (노말원님 말씀처럼 블로그가 확 바뀌어서 놀랐어요. 제 눈에는 이 쪽이 더 깔끔하고 예쁘네요 :) )

    • 앗 연어스테이크도 괜찮죠! 연어스테이크 한번쯤은 해보고 싶은데 어렵기도 하고 비싸서 시도해보질 못하겠어요 ㅜ 한마리에 10만원은 훌쩍 넘으니...

      숙성 광어회 파는 곳은 광주광역시 봉선동에 있는 '백사장'입니다! 회도 맛있지만 덴뿌라가 특히 맛있어요!

      그나저나 예전 테마보다 이게 더 괜찮다니 다행이네요! 살짝 워드프레스 느낌이 나서 골라봤는데...

  • ㅎㅎㅎ깔끔하고 글씨체도 예쁘고 맨 위에 올라가는 사진도 뭔가 신기해요...!

    광주에 사시는 군요. ㅠㅠ... 광주...가 고향인 친구에게 추천하는 걸로 만족해야겠어요. 입맛만 다셔야해서 넘 아쉽습니다 ㅜㅜ.

    그런데 연어 스테이크, 그냥 손바닥만한 한 덩어리 사면 안비싸지 않나요? 만원 근처에 구입할 수 있었던 것 같아요! 요리에 소질 없는 저도 할 정도로 생각외로 요리법도 간단해요. 모든 요리가 그렇듯 불조절이 관건이지만요ㅎㅎㅎ!

  • 스킨이 이쁘네요~~^^ㅎㅎㅎ
    저도 연어는 회로 먹는게 좋아요~~
    근데 많이는 못먹겠더라구요~
    좀 많이 먹으면 느끼한 느낌이 들어서...^^

    • 그런가요? 아! 그래서 연어에 양파를 곁들여서 먹기도 하더라고요! 그러면 느끼함이 중화되서 한층 낫다고 하던데... 중국음식에 꼭 양파가 들어가는 이유랑 비슷한 것 같아요.

  • 연어 저도 참 좋아합니다. 다이어트 식품으로도 참 좋기도 하죠~. 아..점심 먹은게 2시간 전인데 벌써 배고프려 하네요 ㅠㅠ

  • ㅎㅎㅎ 재밌게 표현하시네요. 저도 연어를 넘 좋아라하는데 비싸서 자주는 못먹네요.
    연어샐러드와 맥주한잔이면 몸속을 크리닝하듯 씻어 내리는 느낌이라 좋아합니다.

    • 연어샐러드에 맥주 한잔! 크.. 좋지요! 연어 너무 좋은데 비싸서 많이 못 먹어서 아쉬워요.. ㅜ 곰은 이런 비싼 연어를 눈알이랑 배만 먹고 나머지는 버린다는데 곰이 되고 싶은 요즘입니다...

  • 마트 떨이 할인 때 사다가 버터에 구워서 와인 한 잔 하면 정말 레스토랑 부럽지 않은데 그것도 부지런 떨 때 얘기네요ㅠㅠ 자꾸 게을러 집니당ㅎㅎ 연어 얘기 잘 보고 갑니다^^